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북미 정상, 대화 의지 밝혀…실무 협상 먼저 열려야"

최종수정 2019.06.15 20:21 기사입력 2019.06.15 20:21

댓글쓰기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전 스톡홀름 외곽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전 스톡홀름 외곽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톡홀름=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 시간)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며 "북미 간의 구체적인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북미 정상회담)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스웨덴 외곽 살트셰바덴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스테판 뢰벤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실무 협상을 토대로 양 정상 간 회담이 이뤄져야 하노이 2차 정상회담처럼 합의하지 못한 채 헤어지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톱타운 방식의 대화를 재개하더라도 실무급에서 충분한 협의를 해야 '노딜'을 막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하노이 회담 당시 제시한 영변 핵 폐기 카드보다 진전된 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실무협상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협상이 이뤄질지는 아직 우리가 알 수 없고 말씀드릴 단계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남북 간 접촉이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과거 정부에서 군사적 핫라인까지 포함한 모든 연락망이 단절된 적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 들어서 남북 대화가 재개된 이후에는 남북 간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항상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뢰벤 총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의견을 묻자 "우리는 계속해서 한반도 평화의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고, 결코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외교적 노력을 통해 (대화의) 모멘텀을 가져가는 것이 필요하다"며 "문 대통령이 강력한 리더십으로 노력하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답했다.


뢰벤 총리는 "이 사안의 주요 행위자는 남북과 미국, 유엔 안보리 상임위원회 이사국들일 것"이라며 "주요 행위자들에 대해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스톡홀름=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