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리바바, 홍콩 상장 주간사 2곳 선정…빨라진 IPO 시계

최종수정 2019.06.10 20:46 기사입력 2019.06.10 20:46

댓글쓰기

CICC·크레디트스위스 주간사…IB 추가 논의 중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중국의 초대형 IT기업 알리바바그룹홀딩스가 중국국제금융공사(CICC)와 크레디트스위스그룹AG를 홍콩 증시 상장을 위한 주간사로 선정했다고 블룸버그가 10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이 온라인 소매상이 참여 의사가 있는 다른 투자은행(IB)들과 계속 논의 중에 있다고도 전했다. 알리바바는 향후 몇 주 내로 홍콩 증권거래소에 정식 상장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상장 시기가 하반기로 점쳐졌던 만큼 당초 예상보다 빠른 셈이다.


이 소식통은 또 알리바바가 정확한 자금조달 목표를 확정지은 것은 아니지만 이번 유상증자로 약 200억달러(약 23조73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모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의 데이터에 따르면 이 같은 규모의 유상증자는 홍콩에서 2010년 이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이번 거래는 중국 IT기업들의 상장 목적지로서의 위상을 높여줄 것으로 관측된다. 동시에 알리바바가 음식 배달·여행 부문의 메이투안디엔핑(美團点評)과 소모적인 보조금 전쟁을 벌일 때 회사의 현금 보유고를 뒷받침해줄 전망이다.


이 소식통은 또 알리바바가 이사회를 장악할 수 있는 능력과 권리를 가진 최상위 경영진들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현재의 경영체계를 계속 유지하는 방안을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됐던 홍콩 증시 상장 걸림돌도 해결될 전망이다. 작년 홍콩 증권거래소가 재상장 관련법을 새롭게 도입하면서 이 같은 계획을 막는 제한 규율을 면제받는 법을 알리바바가 신청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알리바바는 홍콩 증시 상장을 검토했으나 독특한 지배구조로 당국 승인을 받지 못해 미국으로 발길을 돌려야 했다.


다만, 알리바바를 비롯한 크레디트스위스, CICC 측은 모두 이 같은 계획에 대한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상장 준비 초기 단계에 있는 만큼 세부 일정 또한 변동이 있을 수 있다는 소식통의 말도 전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알리바바가 2014년 뉴욕 증시 상장을 통해 250억달러(약 27조4075억원)를 조달했을 당시 대표 주간사로 활약했다. 알리바바는 현재 CICC와도 관계를 맺고 있다. 알리바바는 CICC의 홍콩주의 11.7%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2대 주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