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文대통령, 김원봉 국군의 뿌리?…‘전두환=민주당 뿌리’와 마찬가지”

최종수정 2019.06.07 10:29 기사입력 2019.06.07 10:29

댓글쓰기

“대통령은 역사적 평가 내리는 심판관 아냐”
“박근혜, 국정교과서 통해 역사 심판관 되려다 몰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 선생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하는 것은 전두환이 민주당의 뿌리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두환이 민주화운동을 탄압했듯이 김원봉도 대한민국 국군에 맞서 싸운 사람”이라며 “6·25 전쟁 훈장까지 받은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언급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좌우 대결의 역사를 뛰어넘고 싶은 대통령의 의도는 알겠지만 현충일에 하실 말은 아니다”라며 “대통령께선 한국전쟁 당시 대한민국 지키기 위해 희생된 국군장병 유가족들이 받을 상처를 먼저 생각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가유공자 가족들이 청와대방문 당시 봐야했던 김정은 사진도 마찬가지”라며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대통령의 언급은 국민통합과는 반대로 이념갈등과 분열만 더 키우고 있다”며 “대통령은 역사적 평가를 내리는 심판관이 아니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교과서 통해 역사 심판관 되려다 국민적 저항에 부딪혔고 이것이 몰락의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역사에 대한 논란과 갈등이 아니라 국민적 단합과 이를 통한 경제회생”이라며 “국민들은 이념갈등 키우는 대통령이 아니라 경제 살리는 대통령을 원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