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유족협의 해 헝가리 사고 사망자 장례 진행

최종수정 2019.06.02 11:27 기사입력 2019.06.02 11:27

댓글쓰기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 추가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 추가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정부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 사망자 장례 절차 준비에 나섰다. 19명의 실종자 수색 작업은 좀처럼 본궤도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2일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대리해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유가족 의견을 잘 청취하고 여행사와 협조해서 장례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가족들이 7명의 사망자 시신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헝가리 경찰청장이 전날 피해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사고 경과, 구조상황 등을 설명했으며 헝가리 당국이 관련 동향을 가족들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며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우리 국민이 탑승한 선박을 침몰시킨 크루즈 선장이 중과실을 이유로 구속됐다"며 "사고 원인 조사, 책임자 규명 등 관련 절차가 신속ㆍ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헝가리 당국에 촉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유람선 침몰 사고에서 유속 측정 장비로 추정되는 물체를 강 위에 띄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유람선 침몰 사고에서 유속 측정 장비로 추정되는 물체를 강 위에 띄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사고 닷새째인 2일(이하 현지시간)에도 수중 수색대신 헬기와 고속단정을 이용한 한국ㆍ헝가리 양국의 공동수색이 진행된다. 여전히 다뉴브강의 수위가 높고 물살이 거세 수중수색은 위험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잠수부 투입은 물론 드론 투입조차 어렵다는 설명이다. 양국은 오는 3일 아침 협의를 거쳐 잠수부 투입 재개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헝가리 측의 협조로 하류 50㎞ 지점까지 보트 네 척과 헬기를 동원, 실종자들의 시신을 찾기 위한 집중 수색을 벌였으나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