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레깅스 장시간 입다간 女 질염, 男 불임 원인된다

최종수정 2019.06.02 12:39 기사입력 2019.06.02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여름이 다가오면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운동에 최적화된 레깅스는 신축성이 좋고 움직임이 편해 남녀 모두 선호한다. 하지만 운동복으로 레깅스를 장시간 착용하면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여성 운동으로 가장 대표적인 것은 요가, 필라테스다. 동작에 따른 움직임이 중요해 보통 레깅스를 착용한다. 다이어트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고압박, 발열 레깅스 등의 기능성도 많이 찾는다.


그러나 고압박 레깅스는 하복부를 강하게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해 하복부의 냉증으로 생리통이나 생리불순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움직임에 따라 질과 외음부가 지속적으로 자극돼 소음순 변형으로 인한 가려움증이나 세균성 감염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발열 레깅스도 제품 특성 상 습기와 땀이 더욱 잘 생겨 질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


문종수 강동성심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질염은 성기가 습해지면서 세균과 곰팡이, 바이러스가 질 내부에 증식돼 생긴다"며 "초기 질염을 방치하면 염증이 자궁으로까지 번져 자궁내막염이나 난소염, 만성 골반통 등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성도 안심할 순 없다. 레깅스를 입고 장시간 달리기나 사이클 등을 하면 사타구니나 항문, 허벅지 주위까지 피부 습진이 생길 수 있다. 고환 온도가 점점 올라가 정자 운동이 저하될 수도 있다.

양대열 비뇨의학과 교수는 "고환 온도가 반복적으로 상승하면 고환 주위 정맥이 비정상적으로 확장돼 남성 불임을 유발하는 정계정맥류가 발생할 수 있다"며 "장시간 운동 후 고환에서 통증이 느껴지거나 음낭 내 덩어리가 만져지면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레깅스로 인한 질환은 몇 가지 생활습관만 개선하면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 평소 통풍이 잘 되는 면 소재 속옷을 입고 장시간 레깅스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운동 후에는 샤워로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고, 샤워 후에는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