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중부 도시 TNT 공장서 폭발사고…부상자 27명·실종자 2명

최종수정 2019.06.01 21:45 기사입력 2019.06.01 2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러시아 중부 니줴고로드주(州) 도시 제르진스크의 TNT 공장에서 폭발이 일어나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일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현지시간) 11시45분께 제르진스크 외곽 TNT 공장에서 세 차례의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은 사고 지점에서 3km 반경에 있는 건물 유리창들이 부서질 정도로 강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 이후에는 화재가 발생했다. 화염은 인근 건물로 번져 공장 내 100㎡ 면적 시설이 불길에 휩싸였다고 재난당국은 전했다.


니줴고로드주 주정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부상자는 27명, 실종자는 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제르진스크시 당국은 도시와 인근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