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총리, 北 돼지열병 발생 한강하구 접경지대 방역 점검

최종수정 2019.06.01 14:04 기사입력 2019.06.01 14:04

댓글쓰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1일 ASF 차단 방역 현장인 인천 강화군 양돈농장을 방문해 접경지역 차단방역 계획을 보고받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1일 ASF 차단 방역 현장인 인천 강화군 양돈농장을 방문해 접경지역 차단방역 계획을 보고받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1일 한강하구 접경지역인 인천 강화군의 양돈 농가와 군부대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은 북한이 지난달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을 공식 보고한 데 따라 진행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폐사율이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가축전염병이다.


최근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에서 확산하는 데 이어 북한에까지 발생하면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이에 정부는 남북 접경지역 10개 시·군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정하고,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에 나섰다.

이날 방문에도 사태의 엄중함을 반영해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 박재민 국방부 차관, 박천규 환경부 차관 등 4개 관계부처 차관이 동행했다.


이 총리는 우선 강화군 불은면의 양돈농장에서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과 인천시 관계자로부터 접경지역 차단방역 계획과 인천시 방역상황에 대해 보고받았다.


이어 농장 외곽의 멧돼지 차단 울타리와 차량용 소독시설 등을 직접 확인했다.


이 총리는 또 강화군 교동도에 있는 해병대 교동부대를 방문해 해안선 경계 등에 사용되는 감시·추적 장비, 전염원이 될 수 있는 군부대 잔반 처리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공식 확인된 만큼 접경지역에서의 차단방역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북한 접경지역에는 철책선이 설치돼 있어 내륙을 통한 멧돼지 유입은 어렵지만 물길을 통한 유입 가능성이 있어 특히 한강하구 접경지역에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할 경우 국민의 피해와 불편을 고려하면 방역기관과 축산업 종사자들이 엄중한 경각심을 갖고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방역현장 점검을 마친 뒤 강화군 교동시장에 들러 시장 상인들과 시민들을 만났다. 지난 3월 9일 강화도 유적지와 평화전망대 방문을 계기로 교동시장을 찾은 후 두 번째 방문이다.


이 총리는 이날 현장방문을 마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멧돼지에 의한 전염도 막아야 한다"며 "비무장지대(DMZ)와 임진강 하류는 철책과 과학화 경계 시스템 등으로 24시간 살피고 있다. 여러분을 믿는다"고 밝혔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