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생산성 향상…잠재성장률 올해 중 2%대 초반으로 높아질 것

최종수정 2019.06.02 12:00 기사입력 2019.06.02 12:00

댓글쓰기

미국 잠재성장률, 2010년대 들어 이전 10년과 달리 꾸준한 상승세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미국의 잠재성장률은 2010년대 들어 이전 10년과 달리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금융위기 직전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분석됐다. 2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를 통해 연간 상승률이 2010년 1%에서 올해중 2%대 초반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중에는 1.8%로 직전 5년간(2010~2014년) 1.4%에 비해 크게 확대된 것으로 추정됐다. 부문별 성장기여도를 보면 자본투입 확대(0.3%포인트)가 가장 크게 기여했다. 노동투입 및 총요소생산성도 각각 0.1%포인트씩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와 올해 잠재성장률 상승에는 생산성 향상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생산성 기여도는 2017년 0.6%포인트에서 2018년 0.8%포인트로, 2019년 0.9%포인트로 늘었다.


미국 잠재성장률 상승에는 기업투자 회복, 노동시장 호조, 생산성 제고 등이 주된 배경으로 작용하였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급감했던 기업투자가 기업의 양호한 재무상황, 자금조달 환경 및 자본수익성 개선, 기업친화적 정부정책 등으로 2010년대 들어 빠르게 회복됐다.


노동투입 측면에서는 장기간의 경기 및 노동시장 호조가 구직단념자 등의 경제활동참여를 촉진하고 숙련도에 관계없이 노동수요를 고르게 증대시키면서 실업률을 구조적으로 낮춰다. 한편 2010년대 들어서도 둔화추세가 이어지던 생산성의 경우에는 2015년 이후 집중된 무형자산 투자 증가, 고부가가치 산업비중 확대 등이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치면서 지난해부터 개선 추세가 빨라지는 모습이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미국의 잠재성장률은 고령화 등 인구 구조 변화의 부정적 영향에도 생산성 증가를 바탕으로 상당 기간 2% 내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생산성 증대가 주로 R&D 투자 등 구조적 요인에 기인함에 따라 그 영향이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에 따라 미국 경제는 중장기적 시계에서 대외부문의 부정적 충격이 발생하지 않을 경우 성장잠재력이 뒷받침되면서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단기적으로는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성장흐름이 다소 불안정할 소지가 있다"고 전망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