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한국당, 김정은 칭송?…'北 수석 참모'가 따로 없다”

최종수정 2019.05.31 17:45 기사입력 2019.05.31 17:45

댓글쓰기

“한국당, 극한의 막말…이제는 이적행위로 나아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31일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낫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에 비유하며 국가와 국민 전체를 모독한 한국당”이라며 “이제는 본인들이 김 위원장을 칭송하고 있으니 ‘북한의 수석 참모’가 따로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의 극한의 막말, 이제는 국익을 넘어 이적행위로 나아가고 있다”며 “하다하다 별의별 막말이 등장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게다가 심각한 인권문제로 대두될 수 있는 북한 고위 간부 숙청설을 희화화시키고, 조롱거리로 삼았다는 점에서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발언이 아닐 수 없다”며 “정 정책위의장은 분별력을 상실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말이라고 다 말이 아니다, 비교할 걸 비교해라”라며 “인권과 국격을 훼손한 악행에 대해 국민이 반드시 벌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막말 배설당으로 전락한 한국당, 자진 해산이 답”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