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회장 "SKT, 5G와 AI로 통신회사 뛰어넘어야"

최종수정 2019.05.31 14:24 기사입력 2019.05.31 14:24

댓글쓰기

박정호 SKT 사장 및 임직원과 두 시간 자유토론
AI기반 개인화 서비스 통한 고객과 신뢰 관계 형성 강조
“AI?5G는 위기이자 기회, 최고의 기업으로 재도약하자”

최태원 회장 "SKT, 5G와 AI로 통신회사 뛰어넘어야"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최태원 SK회장이 SK텔레콤을 찾아 5G와 인공지능(AI)을 발판 삼아 통신회사를 넘어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31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수펙스홀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및 SK ICT 계열사 임직원들과 5G, AI 등을 주제로 자유롭게 토론하는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기존의 성공방식을 고수해서는 5G 시대 성공을 보장하기 힘들다"며 "위기의식을 갖고 글로벌 주요 사업자의 업무수행 방식을 그대로 답습하기보다 SK ICT사의 강점을 활용해 차별화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개인화 서비스 통해 고객과의 신뢰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AI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에서 중요한 것은 고객 중심적으로 사고하고 혁신해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좋은 협력 파트너들과 서비스를 진화시킬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시대가 급변하는 것은 좋은 기회이자 위협 요소"라며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5G와 AI를 발판으로 기존 통신회사를 넘어서 최고의 기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번 미팅은 최 회장과 SK ICT사 구성원들이 5G와 AI가 촉발할 미래 변화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회장이 CEO와 함께 공동으로 임직원들과 경영현안과 미래전략에 대해 소통한 것은 이번 타운홀 미팅이 처음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