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외국인' 돈스파이크 "평창 동계올림픽서 음악 감독 맡아"

최종수정 2019.05.31 07:28 기사입력 2019.05.31 07:28

댓글쓰기

사진=MBC every1 '대한외국인' 화면 캡처

사진=MBC every1 '대한외국인'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대한외국인' 돈스파이크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음악 연출을 책임졌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이대휘, 래퍼 마이노스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쳤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포츠 프리젠테이션 부문 총괄 음악감독으로 선임돼 경기장 내의 음악 연출을 책임진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돈 스파이크는 “처음 올림픽에 섭외가 왔을 때 거절했다”며 “너무 큰일이어서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어머니의 설득으로 음악 감독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가장 인기 있던 곡으로 워너원의 ‘나야 나’를 꼽으며 “우승을 하거나 기록을 갱신할 때 ‘나야 나’가 경기장에 울려퍼졌다”고 언급했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작곡가로서 가장 효자곡을 묻는 MC 조우종의 질문에 “EXO의 ‘12월의 기적’”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 곡의 저작권료가 들어왔을 때 깜짝 놀랐다”며 “뒤에 0이 하나 더 붙었기 때문”이라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