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스파이로 오해…"경찰에 신고"

최종수정 2019.05.31 06:58 기사입력 2019.05.31 06:58

댓글쓰기

사진=KBS2 ‘단 하나의 사랑’ 화면 캡처

사진=KBS2 ‘단 하나의 사랑’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김명수를 스파이로 오해했다.


30일 방송된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이연서(신혜선 분)가 김단(김명수 분)을 스파의로 의심해 경찰에 넘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서는 자신이 걱정돼 찾아온 김단에게 “너 나 만난 적 있지? 나 눈 안보일 때”라고 물었다.


이에 김단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이연서와 첫 만남 당시 했던 말을 그대로 답해 의심을 샀다.


이어 김단은 이연서가 “비 오는 날 나무 아래 맞지? 누가 보냈어?”라며 계속해 추궁을 하자 하늘의 뜻으로 그를 돌보고 있다는 뜻에서 “위에서”라고 답했다.

김단의 말을 듣고 오해를 한 이연서는 “날 위했다고? 유리창 깨고 겁 줘서 평생 꼼짝달싹 못하고 살게 하는게?”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에 김단은 “난 항상 진심이고 한 마디도 거짓없었다”고 해명했지만 김단을 믿지 못한 이연서는 그를 경찰서에 연행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