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림동 CCTV' "왜 성폭행 미수 아닌 주거침입이냐" 누리꾼 분노에 청원까지

최종수정 2019.05.29 16:09 기사입력 2019.05.29 16:09

댓글쓰기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신림동 강간미수범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신림동 강간미수범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이른바 '신림동 성폭행미수 영상' 속 피의자가 경찰에 긴급체포된 가운데, 누리꾼들은 해당 남성에게 성폭행 미수가 아닌 주거침입 혐의가 적용된 사실을 지적하며 강력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림동 강간미수범을 강력하게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5월 28일 오전 6시20분께 신림동에 거주 중인 여성의 집을 무단 침입하려 한 남성을 찾아내 강력하게 처벌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단 1초만 늦었어도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이라면서 "심지어 문이 닫힌 뒤에도 몇십초간 여성의 집 앞을 배회하며 혹시라도 문이 다시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냐"고 말했다.


청원인은 "혼자 자취하는 딸을 둔 부모로서 상단의 영상을 보고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라며 "양성평등이 미덕으로 여겨지는 시대에서, 여성들은 상시 성폭력에 위협에 노출된 채로 단 하루도 편안하게 귀가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무단 칩입하는 남성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달라"라며 "무단 칩입 뿐만 아니라, 자신의 거주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혼자 사는 여성의 집 근처를 목적 없이 서성이는 남성들을 경찰 측에서 강력하게 제지 및 처벌 바란다"고 경찰의 강경 대응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남의 일이 아닌, 내 딸, 내 동생, 내 누나, 내 여자친구, 혹은 나의 일이 될 수도 있는 일"이라면서 "솜방망이 처벌을 거둬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글은 이날 오후 3시20분께 2만90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앞서 28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에 "신림동 강간범 영상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1분20초 분량의 해당 영상에는 비틀거리며 집 안으로 들어가는 한 여성과 그를 뒤따라가던 남성의 모습이 담겨있다.


남성은 여성의 집 현관문이 닫히는 것을 막으려 팔을 뻗었으나, 도어락이 잠기면서 집 안으로 따라 들어가지 못했다. 남성은 문고리를 만지작 거리거나, 노크하는 등 1분여 간 문 앞을 서성였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9일 오전 7시께 이 남성이 자수 의사를 밝혀, 남성을 주거침입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주거침입 혐의가 적용된 것에 대해 "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폭행과 협박 등이 동반돼야 하는데, 현재 확보한 CCTV 영상만으로 이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