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재훈 한수원 사장 "한빛1호기 사건으로 원자력 신뢰 추락…심려끼쳐 죄송"

최종수정 2019.05.27 17:42 기사입력 2019.05.27 17:42

댓글쓰기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자료사진)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자료사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건에 대해 27일 사과했다.


정 사장은 경주 본사에서 긴급 토론회를 열고 "원칙이 바로 선 회사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기술현안관리단을 신설하고, 현장 중심 인사를 시행하는 등 원전 운영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이번 사건으로 원자력에 대한 신뢰가 추락했다"며 "무엇보다 한수원을 믿어주신 영광 등 지역주민과 국민 여러분께 실망을 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토론회에는 경영진 및 원전본부장, 처·실장, 팀장, 현장경험이 풍부한 퇴직 예정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토론회에서 한 참석자는 "깊게 반성하고 절박한 심정으로 지역주민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본사와 현장의 조직 체계와 R&R(역할과 책임), 업무처리 시스템과 절차서 등을 개선하고 조직 내에 잠재해 있는 업무기피와 무사안일, 적당주의를 타파하자"고 말했다.


한수원은 사내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운영 현장점검단(TF)'을 27일부터 5개 원전본부에 파견해 원전 운영 실태와 문제점에 대해 전면적으로 점검한다. 점검단의 진단과 토론 결과 등을 바탕으로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대책이 마련 되는대로 지역주민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반영해 최종적인 대책을 수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