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기의 합병? 피아트크라이슬러-르노, 50대 50 합병 추진

최종수정 2019.05.27 17:07 기사입력 2019.05.27 17: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수습기자] 이탈리아-미국계 합작 자동차회사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합병을 추진한다고 27일 블룸버그통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합병은 FCA와 르노가 각각 지분 50%를 소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보도에 따르면 FCA는 이날 성명을 통해 르노에 합병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FCA는 합병된 회사의 지분을 양사가 50%씩 보유할 예정이며 "네덜란드 소재 지주회사를 통해 합병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FCA 측은 합병으로 인한 공장폐쇄는 없다고 덧붙였다.


합병이 최종 확정되려면 두 회사의 이사회 승인이 필요하다.


이번에 추진되는 양사 합병은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상황에서 막대한 개발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는 "이번 합병 논의가 세계 자동차 업체들이 신기술 개발에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고 차량 공유라는 새로운 트랜드에 적응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마이크 맨리 FCA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다른 업체와의 합병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이번 합병으로 FCA와 르노는 연간 50억유로(약 6조6380억원)의 비용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연간 약 870만대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FCA는 차량 485만대를 판매했으며 대다수가 북미에서 소비됐다. 르노는 381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는데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FCA와 르노의 합병은 르노-닛산-미쓰비시 연합체(얼라이언스)과는 완전히 별개라고 CNBC방송은 보도했다. 현재 르노는 닛산자동차 지분 43% 가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닛산은 15%의 르노 지분을 가지고 있는 상태다.


닛산과 르노는 지난해 카를로스 곤 전 닛산차 회장이 체포되면서 관계가 악화됐다. 르노-닛산-미쓰비시 3사 연합체를 구축하고 이끌어 온 곤 전 회장이 경영에서 불러나면서 '포스트 곤 체제'의 경영주도권을 둘러싼 닛산과 르노의 경쟁이 심화됐다. 지주회사 체제로 합병하자는 르노의 제안을 닛산이 거절하기도 했다.




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