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계, 전권 혁신위 제안…“혁신위원장 정병국, 활동기한 6월말까지”

최종수정 2019.05.27 08:57 기사입력 2019.05.27 08:57

댓글쓰기

“혁신안 마련을 통해 활로를 열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 의원들은 27일 “지도부 사퇴 공방을 중지하고 전권 혁신위원회(혁신위)로 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제안한다”며 “전권 혁신위를 구성해 당의 새로운 비전과 혁신안 마련을 통해 활로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 설치는 이미 손학규 대표가 제안했던 사안인 만큼 지도부 각 구성원들이 조금의 양보와 애당심만 있다면 구성과 설치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혁신위원장은 당내 최다선 의원인 정병국 의원으로 하고, 활동 기한은 6월말까지로 하자”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이들은 “지도부가 문제해결 능력과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면 책임을 묻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며 “지도부의 결단이 필요함에도 바른미래당은 오히려 지도부 사퇴문제를 놓고 ‘물러나라’는 주장과 ‘못 물러난다’라는 주장이 맞물려 대립과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당이 갈등과 대립의 모습만을 보여주는 무능한 집단, 존재감 상실상태로 계속 갈 수 없다”며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물론 모든 책임 있는 구성원 모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더 이상 소모적 대치를 지속한다면 국민적 불신과 외면만을 자초할 것”이라며 “지도부 각 구성원들의 결단과 대타협을 통해서 절충점을 찾고 당을 혁신하여 정상화시켜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