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뜬다

최종수정 2019.05.27 07:43 기사입력 2019.05.27 07:43

댓글쓰기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뜬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건설공사 품질향상과 부실시공 방지를 위해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을 오는 7월부터 운영한다.


도는 시민이 직접 공사현장을 살펴봄으로써 건설 부조리 근절과 부실설계ㆍ시공 방지, 건설 시공능력 강화를 통한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을 목표로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을 도입키로 하고 다음 달 10일까지 참여 시민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앞서 시민감리단 도입을 위해 지난 1월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시민감리단은 앞으로 건축, 도로교량, 상하수도, 하천 등 4개 분야로 나눠 공사현장을 찾아 건설공사 부실방지, 재해예방, 품질ㆍ안전관리, 외국인 노동자 불법고용 및 안전교육 실태 점검, 설계 변경사항 검토 등의 감리 활동을 벌인다.


감리단은 감리결과에 따라 위법ㆍ부당 사항에 대해 시정조치와 관련자 처분, 제도개선을 요청ㆍ건의하게 된다. 발주자는 필요한 자료를 지원하고 감리단의 시정지시에 적극 응해야 한다.

감리단의 감리대상은 경기도와 소속기관에서 발주하는 모든 건설공사다. 30억원 이상 공사는 필수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30억원 미만은 도지사와 시민감리단장이 판단해 참여여부를 결정한다.


도는 올해 20명을 위촉해 시민감리단을 운영한다. 임기는 위촉일로부터 2년이며 1회 연임이 가능하다.


감리단 신청자격은 수도권 거주자 중 건설ㆍ교통ㆍ토목 등 관련 전문자격이 있는 사람, 관련 분야 대학ㆍ연구기관에서 조교수 이상의 직에 있는 사람, 민간 감리 경력 5년 이상인 사람 등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에서 서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제출하면 된다.


방윤석 도 건설국장은 "공사현장을 시민의 눈으로 직접 살펴봄으로써 감리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이번 제도 도입을 통해 공정한 건설문화 확산에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