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청해부대 입항 환영행사 중 홋줄 터져…1명 사망·4명 부상

최종수정 2019.05.24 14:09 기사입력 2019.05.24 13:22

댓글쓰기

24일 오전 10시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10시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190여일간 임무를 수행하고 복귀한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홋줄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24일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기지사령부에서 청해부대 28진 최영함(4400t급)의 입항 환영식이 열린 가운데 군함을 육지에 고정시키는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병장 1명이 숨졌고, 군인 4명(중상자 2명 포함)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모두 청해부대 소속으로 소말리아 아덴만 작전 수행하고 복귀 길에 변을 당했다.


해군은 배를 정박시키기 위해 부두와 배를 연결하는 홋줄이 풀리면서 주위에 있던 병사들이 줄에 맞아 다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당시 최영함 인근에는 해군 지휘관과 장병, 청해부대 장병 가족 등 약 800여 명이 참석해 파병 임무를 마치고 복귀한 청해부대 28진 장병들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해군 관계자는 "홋줄이 갑자기 터지면서 '펑' 소리와 함께 병사들을 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는 군 수사기관에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