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영화제④]'악인전' 김성규 "칸 현지 반응? 눈빛 무섭다더라"

최종수정 2019.05.24 08:00 기사입력 2019.05.24 08:00

댓글쓰기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사진=칸 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사진=칸 국제영화제 홈페이지



배우 김성규가 칸 현지 반응에 대해 전했다.


23일 오후 4시 30분(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모처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작 '악인전'이 국내 매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이원태 감독이 참석했다.


지난 22일 오후 10시 30분 ‘악인전’의 공식 상영이 진행됐다. 이후 반응에 대해 김성규는 “눈빛이 참 무섭다며 알아들을 수 있는 영어로 말해줘서 묘한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규는 “한국에서 언론시사회 때 보고 칸에서 봤는데 새롭게 다가오는 느낌도 있더라. 액션, 타격감, 쾌감, 상황이 주는 코미디를 외국 분들이 함께 즐기는 모습이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지난 15일 국내 개봉한 '악인전'은 23일 누적 관객수 200만을 돌파했다.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