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태영 수원시장 버스파업 대란 막기위한 대토론회 제안

최종수정 2019.05.19 15:24 기사입력 2019.05.19 15:24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자치분권 성과 및 발전 방향 모색 위한 '자치분권 심포지엄'에 참석해 기조연설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염태영 수원시장이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자치분권 성과 및 발전 방향 모색 위한 '자치분권 심포지엄'에 참석해 기조연설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버스 파업 대란 해결을 위한 국민 대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염 시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시민들은 버스 대란 원인부터, 누가 어떻게 문제를 풀어야 하는지 궁금하고 답답하다"며 "시정의 주역인 시민 여러분과 함께 답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어 "버스 대란 해결을 위해 시민과 정부, 경기도, 수원시, 버스회사, 노동조합 등 모두가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열자"면서 "버스 대란 문제는 우리 스스로 풀어나갈 수 있고, 그것이 진정한 자치분권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부가 추진하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감회ㆍ감차, 요금 인상에 따른 시민 불편, 버스 운수종사자 부족에 따른 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 복잡한 문제들의 해법을 집단 지성의 힘으로 찾아 보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지난해 3월 근로시간 제한을 두지 않는 특례업종에서 '노선버스'를 제외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버스업체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 경기도 버스노선 2185개 중 수익성이 없는 49개 노선은 폐지되고, 317개 노선은 단축ㆍ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운수종사자들은 주 52시간 근무가 도입되면 초과근무를 할 수 없어 임금이 큰 폭으로 줄어 든다며 임금 보전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염 시장은 지난 달 열린 '제4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서 "경기도 지자체장들이 함께 버스운전기사의 주 52시간 근무에 따라 발생할 문제를 논의하는 대책 기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염 시장은 이달 3일 6개 버스업체 노ㆍ사 대표, 노동 관련 단체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버스업종 노사상생 간담회'를 열고, 노선버스업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