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외교부 "美 형세 오판해 중국 결의 과소평가…싸움 두렵지 않아"

최종수정 2019.05.14 18:28 기사입력 2019.05.14 18: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중 서로 관세를 인상하며 갈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14일 미국의 압력에 결연히 맞서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형세를 오판한 것 같다"면서 "중국이 자신의 권리를 지킬 결의와 의지를 과소평가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0일 2000억달러(약 235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높였고 이에 중국은 전날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관세를 추가 부과하겠다고 대응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의 보복 조치와 관련해 "이랬다저랬다 하는 미국의 극한 압력에 중국의 권리를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역전쟁에서 중국은 싸우고 싶지 않지만, 결코 싸우기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서 "누가 집 앞까지 쳐들어오면 끝까지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어떤 외부 압력에도 굴복하지 않으며 스스로 합법적이고 정당한 권리를 보호할 결의와 능력이 있다고 했다. 겅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95% 합의된 상황에서 중국이 협상을 뒤집었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협상은 토론의 과정이며, 토론 과정에서 쌍방의 갈등과 이견이 있는 것은 완전히 정상적"이라면서 "협상이 끝나지 않았고 합의를 달성하지 못한 상황에서 어떻게 약속을 어겼다고 말할 수 있냐"고 되물었다.


이어 양국간 합의가 어느 정도 이뤄졌지만 미국이 이를 뒤집었다면서 협상 결렬의 책임을 중국에 돌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겅 대변인은 관세 인상으로 기업들이 중국을 떠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장에도 반박했다. 그는 중국은 외국 기업이 선호하는 투자 대상으로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도 상하이에 첫 해외공장을 착공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