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사노위 공익위원 4인, 보이콧 위원 3명 본위원회 복귀 촉구

최종수정 2019.05.14 14:43 기사입력 2019.05.14 14:43

댓글쓰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자료사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파행을 겪고 있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본위원회의 공익위원 4인이 위원회를 보이콧한 근로자 위원 3인에게 복귀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진, 박봉정숙, 신연수, 이계안 공익위원 4인은 14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청년, 여성, 비정규직을 대표하는 3개 계층별 위원들은 지금이라도 본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본인들이 대표하는 계층들의 이해를 회의를 통해 대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설사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의 내용이나 합의 과정에 불만이 있더라도 계층별 위원들은 회의에 참석해 의견을 제시하고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계속해서 불참해 회의를 무산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본위원회를 제외하고는 운영위원회와 의제개발·조정위원회, 의제별·업종별 위원회 등 각급 위원회를 운영함에 있어서 이들의 의견을 수렴할 의지와 방법이 미흡했던 것이 이번 파행의 근본 원인"이라며 경사노위 운영 방식 개선도 요구했다.


앞서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3명은 전날 밤 입장문에서 "(운영위원회) 내부에서 어떤 논의가 오가고 있는지도 저희는 알 수 없는 노릇"이라며 "그들끼리의 카르텔로 경사노위의 모든 사안이 결정되는 방식이 어떻게 사회적 대화일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