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北식량지원 5~9월이 최적기…분배 투명성 챙길 것"

최종수정 2019.05.14 11:38 기사입력 2019.05.14 11:38

댓글쓰기

세계식량계획 보고서 인용하며 "지원 시급"
"방식·시기·규모는 미정…국민여론수렴 후 결정"
김연철 통일부 장관, 민간단체와 오늘 간담회


통일부 "北식량지원 5~9월이 최적기…분배 투명성 챙길 것"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통일부는 대북 식량지원의 최적기로 5~9월을 꼽고 식량지원의 규모와 시기, 방법 등을 고려하기 위한 국민 여론 수렴 절차에 들어갔다. 아울러 지원된 식량이 주민들에게 적절히 분배될 수 있도록 하는 모니터링·투명성 확보에도 무게를 두겠다고 밝혔다.


14일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식량상황 평가보고서를 보면 5~9월을 식량지원이 가장 필요한 시기로 보고 있다"면서 "정부도 이 결과를 토대로 5~9월을 (식량지원의 적기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식량지원에서 분배·투명성 확보도 충분히 고려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당국자는 "유엔 또한 식량지원의 투명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지속해왔고 정부도 마찬가지"라면서 "지난 2000년 식량지원 때도 남북 당국간 협의가 이뤄져서 분배 투명성 기준이 강화되는 방향으로 협의가 이뤄진 바 있다"고 말했다.


현재로선 다만 대북 식량지원의 방식, 시기, 규모 모든 것이 열려있는 상태다. 정부는 대북식량지원계획 구체화에 앞서 국민여론수렴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민간 단체들과 만난다. 이 자리에는 국내 대북 인도지원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와 남북교류를 위한 사회단체 협의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관계자 등 17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15일에도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민간단체와 접촉하며,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찬반 등 폭넓은 여론을 수렴할 방침이다.


대북인도적 지원이 정부의 직접 지원을 통해 이뤄지느냐, 국제기구를 통한 공여로 이뤄지느냐의 문제도 이 같은 여론수렴절차가 끝난 후에 방향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당국자는 "지금은 일단 국민 의견수렴에 집중하고 있고 시기와 방식 규모에 있어선 수렴 과정 통해서 결정할 수 있으 것 같다"고 했다.


또한 "과거 당국 차원의 대북식량지원은 남북간 합의에 의해 이뤄졌다는 전제가 있고, 시기와 방법 등을 정할 때는 북한의 식량사정과 국민의견, 재정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진행한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WFP은 북한 현지조사를 토대로 지난 3일 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북한의 식량 사정은 최근 10년 사이 가장 심각한 수준이며, 긴급한 식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면 외부로부터 136만t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보고서는 "식량 부족 상황이 심각하며 다가오는 춘궁기에 더 심각해질 수 있다"며 "식량 생산 부족분을 완화하기 위해 인도적 개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