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페이' 결제액 40조원·가입자 1400만명 돌파

최종수정 2019.05.14 08:09 기사입력 2019.05.14 08:09

댓글쓰기

2015년 8월 국내 출시 후 44개월 만
국내 오프라인 간편 결제액 80% 차지
삼성 "환전 서비스 출시"

'삼성 페이' 결제액 40조원·가입자 1400만명 돌파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국내 출시 44개월 만에 누적 결제 금액 40조원, 가입자 수 1400만명을 돌파했다. 4월 말 기준이다.


삼성 페이는 2015년 8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국내 오프라인 간편 결제 시장의 절대 강자로 자리잡았다. 출시 12개월 만에 누적 결제 금액 2조원, 24개월 만에 10조원을 돌파했으며, 33개월과 39개월에는 각각 20조원과 30조원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 페이는 2018년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 금액 중 약 80%를 차지했다. 온라인 결제 사용도 꾸준히 증가해 삼성 페이 전체 결제 금액 중 약 25%가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삼성 페이는 이외에도 해외 송금, 선불카드, 쇼핑, 교통카드, 멤버십, 입출금 등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선보이며 사용성과 편의성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우리은행과 협력해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를 출시한다. 환전 서비스는 삼성 페이 애플리케이션에서 환전 신청 후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외환을 수령하는 서비스로 미화, 엔화, 유로화 등 총 15종의 통화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환전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6월12일까지 해당 서비스 이용 시 첫 1회에 한해 주요 통화 100% 환율 우대, 우리은행 비대면 계좌와 체크카드 개설 시 무료 여행자 보험 가입 혜택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간편결제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사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겠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