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중국 보복, 우리에게 유리…추가 관세 아직 미정"(종합)

최종수정 2019.05.14 06:40 기사입력 2019.05.14 06: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날 '보복하지 말라'고 중국 정부에 경고했지만 2시간도 채 못 돼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으로 '맞짱'을 뜬 중국 정부의 기세에 정면 대응하는 대신 협상의 여지를 남기는 특유의 전략으로 해석된다.


이날 미 CNBC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 도중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발표한 보복 관세 조치는 미국이 무역협상에서 매우 유리한 위치에 오르게 하는 '매우 긍정적인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부터 2000억달러(약 23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하기로 한 보복 조치에 대항해 600억달러(약70조원)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최대 25%까지 인상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여기는 농산물부터 공산품까지 5000여종의 광범위한 물품이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처한 입지를 좋아한다"면서 "보복이 있을 수 있지만, 비교해봤을 때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음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부과를 검토하기로 했던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에 대해선 "우리는 추가 관세를 부과할 권리가 있다"면서도 "나는 아직 그 결정을 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최근 불거진 관세 부과에 따른 부작용 논란에 대해 "우리는 관세 부과로 수백억달러를 걷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면 중국 기업이 아니라 미국 수입업체, 소비자 부담, 물가 인상으로 이어져 결국 손해를 보게 된다는 주장에 대한 반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10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미ㆍ중 무역협상이 성과업이 종료된 것에 대해 "우리는 중국과 95% 이상 합의를 한 상태였다"면서 "나의 대표들이 중국에 갔었고, 이들로부터 '우리가 더 이상 얻을 수 없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더 이상 못 갈 것이다', 그래서 나는 '좋다. 괜찮다. 관세를 매겨라'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 농부들은 중국이 대두 등 주요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관세를 올리면서 가격 경쟁력 상실에 따른 고통을 호소해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미 농업부 장관에게 150억달러 규모의 농업 부문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