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핵프로그램 제한 의무 중단에 각국 반응 엇갈려

최종수정 2019.05.08 20:47 기사입력 2019.05.08 2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미국이 이란 핵합의(JCPOA)를 탈퇴한 지 1년 만에 이란이 8일(현지시간) 핵합의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제한 의무를 일부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각국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란의 우방이자 핵합의 서명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즉각 이란을 옹호하면서 미국에 책임을 돌렸다.

외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이란이 핵합의를 철저히 이행했다는 사실에 사의를 표한다"라며 "미국이 이란 핵문제를 놓고 긴장을 고조하는 데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러시아 크렘린궁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란에 대한 그릇된 조처, 즉 미국 정부의 결정(핵합의 탈퇴)이 낳을 결과를 반복적으로 언급했고 지금 그 일이 실제 일어나고 있다"라며 "현재로서 대안이 없는 한 러시아는 핵합의를 지킬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러시아는 유럽과 핵합의가 계속 생존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라며 "이란에 대한 제재에 동참할 가능성을 논의하기엔 시기상조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이란의 최대 적성국인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이스라엘은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라며 "우리의 생명을 노리는 적들과 싸워 우리의 땅에 더 깊게 뿌리내리겠다"라고 연설했다.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도 "프랑스는 핵합의가 계속 유지되기를 바란다"라면서도 "이란이 이를 어기면 (유럽 국가들이) 대이란 제재 부과의 절차를 개시해야 하는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독일 외무부도 이란 정부의 발표에 유감을 나타내고 더는 공격적 조처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하면서도 이란이 핵합의를 지키는 한 독일도 이를 완전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