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자취 감췄던 따오기, 40년 만에 야생에서 날갯짓

최종수정 2019.05.08 15:22 기사입력 2019.05.08 13:12

댓글쓰기

복원 작업 10년 만에 40마리 방사…생존율 높이고자 '연방사'

자취 감췄던 따오기, 40년 만에 야생에서 날갯짓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국내에서 자취를 감췄던 따오기를 야생에서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상남도, 창녕군은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를 22일 경남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자연으로 방사한다고 8일 전했다. 중국에서 도입한 한 쌍으로 복원에 나선 지 10년만의 성과다.


따오기는 황새목 저어샛과다. 약 75∼78㎝ 크기로, 날개를 펼치면 길이가 150∼160㎝에 달한다. 과거 우리나라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었다. 1913년 서울 북부에서 50여 마리 무리가 발견된 적도 있다. 그러나 계속된 남획과 농약으로 서식지가 파괴되면서 그 수는 급격히 감소했고,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사진이 찍힌 뒤로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정부는 2008년 한중 정상회담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따오기 한 쌍을 기증하면서 복원을 준비했다. 독자적인 증식 기술을 개발했고, 2013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수컷 두 마리를 추가로 기증한 것을 계기로 복원을 본격화했다.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가 증식 복원에 나선 결과 따오기는 현재 363마리로 늘어났다.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 밤낮으로 보호하는 등 정성을 기울인 결과다.


자취 감췄던 따오기, 40년 만에 야생에서 날갯짓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에 방사하는 따오기는 마흔 마리다. 1979년 멸종된 지 40년 만에 방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 따오기들은 최근 3개월간 야생적응훈련장에서 비행, 대인·대물 적응, 먹이 섭취, 울음소리 적응 등의 훈련을 받았다. 창녕군은 위치추적기(GPS)와 가락지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한다. 아울러 연구자, 자원봉사자 등 약 여든 명이 매일 따오기를 관찰한다. 질병에게 걸리거나 다치면 오는 12월 마련되는 천연기념물구조·치료센터에서 치료한다.


외국 사례를 고려하면 생존율은 낮을 수 있다. 일본의 경우 2008년부터 열아홉 마리를 방사했는데, 3년간 생존율이 40%에 그쳤다. 수치를 높이고자 연구진은 '연방사' 방식을 채택했다. 따오기가 3개월간 훈련한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을 개방해 야생과 훈련장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했다.

자취 감췄던 따오기, 40년 만에 야생에서 날갯짓 썝蹂몃낫湲 븘씠肄


야생 방사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경수 경남지사, 한정우 창녕군수 등과 중국·일본의 정부·지방자치단체 관계자, 전문가 등이 대거 참석한다. 따오기들이 쉽게 먹이를 구하도록 미꾸라지를 풀어놓을 계획이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이번 방사가 앞으로 더 많은 생물 복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