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인텍, 유증 청약률 95.17%…"재무구조 개선 및 실적성장 ‘청신호’"

최종수정 2019.05.03 09:39 기사입력 2019.05.03 09: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AMOLED 전문기업 파인텍 이 대규모 운영자금을 확보하면서 재무구조 개선에 청신호가 켜졌다. 파인텍은 주주 배정 유상증자 청약 결과 95.17%의 청약률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주주를 대상으로 진행한 유상증자 청약에서 시중자금 355여억원이 몰려들면서 전체 발행 예정인 신주 3300만주 가운데 3140만여주가 청약됐다.


이번 유증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및 금융부채 상환과 하반기 대규모 수주에 대비한 운영자금으로 전액 사용할 예정이다.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마련해 적극적인 수주활동 등 수익성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파인텍은 업계 최초로 플렉서블 본딩 설비를 개발하고 플렉서블 장비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최근 중국업체를 중심으로 한 플렉서블 OLED 장비 수요 증가 등으로 플렉서블 OLED 본딩장비를 공급하는 파인텍의 수혜가 기대된다.


현재 파인텍은 국내는 물론 BOE, CSOT, 비전옥스 등 중국 매출처 수주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네오노드와 차량용 모션센서 모듈 양산 계약을 체결하며 미래형 터치센서모듈 사업도 본격화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유상증자로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고 플렉서블 OLED 사업, 네오노드와 센서모듈 사업 추진 등 매출 다변화와 해외 거래처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차입금 상환으로 불필요한 금융비용 등 부담이 크게 줄어 실적 향상은 물론 안정적인 수익기반 조성이 기대돼, 실질적인 성과로 주주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BOE가 세 번째 플렉서블 OLED 공장 기공식을 연지 6개월만에 네 번째 플렉서블 OLED 공장 건설을 시작하면서 세계 최대 6세대 플렉서블 OLED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며 “BOE의 공격적인 투자행보에 따라 파인텍은 올해 BOE 수주 비중을 최대 24%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