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형 간염, 서울·경기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원인 파악 어려워"

최종수정 2019.04.28 17:10 기사입력 2019.04.28 17:10

댓글쓰기

예방접종 주사 / 사진 = 연합뉴스

예방접종 주사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A형 간염이 서울과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8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A형 간염 전국 확진자는 3549명이다. 지난해 감염자가 2436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45.7%(1113명)나 많은 숫자다. 이러한 추세라면 최근 몇 해 사이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2017년(4491명) 수준을 뛰어 넘을 것이란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다.


A형 간염은 물이나 식품을 매개로 감염돼 집단 발병하는 '제1군 감염병'이다. 감염 시 고열과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엔 황달이 나타나고 소변색이 피가 섞인 것처럼 짙어진다. 황달 증상은 1주에서 2주 내로 회복되지만, 6개월 넘게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 사망률은 0.3~0.5%로 비교적 낮은 편이나, 잠복기가 최대 50일에 달해 역학조사를 해도 원인을 파악하기 어렵다.


시·도별 감염자 수는 경기도가 1035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서울이 570명으로 나타났다. 두 지역 감염자는 전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45%에 달한다. 이 밖에 대전(615명), 충남(306명), 충북(229명), 인천(212명) 순이다.


보건 당국은 A형 간염 확진자들을 대상으로 한 역학조사를 강화하고 있지만 아직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A형 간염 확진자의 70% 이상은 30대에서 40대다. 올해 A형 간염 확진자 3549명의 연령대를 보면 30대가 37.4%(1326명)로 가장 많고 40대가 35.2%(1250명)에 달한다. 다음은 20대 13.4%(477명), 50대 9%(319명) 순이다. 0∼9세는 0.1%(5명)밖에 되지 않고, 60대와 70대는 각 1.9%(66명), 1%(37명)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20대 이하는 예방접종을 통해, 50대 이상은 자연감염을 통해 항체를 가진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A형 간염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예방백신을 접종하는 게 최선”이라고 당부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