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세대 의료원에 SKT 5G망, 병실에는 '누구'

최종수정 2019.04.28 09:32 기사입력 2019.04.28 09:32

댓글쓰기

연세대 의료원에 SKT 5G망, 병실에는 '누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2020년 신축되는 용인 연세대학교 의료원에 SK텔레콤 의 5G망이 설치된다. 병실에는 인공지능(AI) 스피커가 설치돼 환자들의 편의를 돕고 안면인식,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통해 보안을 강화하는 등 최첨단 ICT 기술이 융합된 병원으로 거듭난다.


SK텔레콤 과 연세대학교 의료원은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5G·AI·미디어 등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5G 디지털혁신병원'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2020년 2월 개원 예정인 용인세브란스 병원에 5G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병원의 주요 통신망이 5G로 구축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 은 AI·IoT·미디어 분야 기술 역량을 이 병원에 결집한다. 병실에는 AI 스피커 누구(NUGU)를 설치한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의 경우 음성 명령 만으로 침대·조명·TV 등 실내 기기를 조작할 수 있다. 위급상황 발생시에도 간호 스테이션과 바로 통화할 수 있다.


병원의 위치도 스마트폰 내 증강현실(AR) 표지판을 따라 알려준다. 격리병동 환자를 위해 홀로그램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병문안 솔루션도 적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민감한 의료정보의 해킹을 막기 위해 세브란스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 간 네트워크에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을 적용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의료진이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주요 부서에 출입할 수 있도록 하는 작업도 진행한다. 기존의 지문인식이나 출입증 태그 방식과 달리 비접촉식이라 감염의 위험이 줄고 주요시설의 출입 보안도 대폭 강화된다.

연세대 의료원에 SKT 5G망, 병실에는 '누구'


SK텔레콤 과 연세의료원은 병원에 적용가능한 5G 기반 ICT 기술을 지속 발굴해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우선 도입하고, 향후 이를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으로 확대 적용한다.


박정호 SK텔레콤 CEO는 "이동통신과 의료 업계 간 협력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 SK텔레콤 은 양자암호통신, 보안솔루션 등 ICT패밀리 회사의 기술과 서비스까지 활용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병원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흠 연세의료원 원장은 "현 시대는 첨단 디지털시대로, 의료기관에서도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은 첨단 혁신기술들을 적용하는 지능형 디지털병원으로써 연세의료원의 핵심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훈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원장은 "아시아 허브병원을 지향하는 (신축)용인세브란스는 디지털병원을 통해 혁신과 도전을 이어 나가겠다"며 "최고의 정보통신기술을 보유한 SK텔레콤 과 지속 협력을 통해 새로운 환자안전과 환자경험을 체감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세대 의료원에 SKT 5G망, 병실에는 '누구'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