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硏 "文정부 2년, 금융경쟁력 강화·디지털 전환 대비해야"

최종수정 2019.04.22 15:13 기사입력 2019.04.22 15:13

댓글쓰기

금융硏 "文정부 2년, 금융경쟁력 강화·디지털 전환 대비해야"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금융당국이 금융업권별 자체 경쟁력을 높일 정책 방안 마련에 힘써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금융산업 디지털 전환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는 제언도 나왔다.


22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한국금융연구원, 자본시장연구원, 보험연구원 주최로 열린 '금융정책 평가와 향후 과제 정책세미나'에서 이병윤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금융산업의 낮은 수익성이나 시장 평가 등을 고려할 때 금융산업 자체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4대 금융정책을 통해 금융부문 쇄신, 생산적 금융 강화, 포용적 금융 강화, 금융산업 경쟁 촉진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 선임연구위원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지난 2년간 펼친 전반적인 금융 정책 성과는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국가 부도위험 지표인 CDS프리미엄이 줄고 가계부채 증가율도 2016년 11.6%에서 2017년 8.1%, 지난해 5.8%로 하락했다. 은행의 부실채권비율도 하락하고 자기자본(BIS)비율은 증가했다.


다만 이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 금융산업 자체의 낮은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현재 국내 금융산업의 부가가치 비중은 2013년 이후 수년째 5%대에 머물고 있다. 은행업의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은 제조업·통신업 대비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은행업의 지난해 말 기준 PER는 6.11, PBR은 0.46으로 통신업의 10.40, 1.08에 비해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연구위원은 "국내 금융사들은 주식시장에서의 평가도 좋지 않으며 내수에 치중해 글로벌 금융회사들 대비 수익성이 낮고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지주사의 비은행 역할을 강화하고 겸업화 기반을 확충하는 등 선진 금융그룹들과의 경쟁력 갭을 줄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은행의 경우에는 글로벌 은행, 특화은행, 지역은행 등 성장전략의 다변화와 함께 심사역량 확충을 통해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중개기능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험은 사회적 신뢰를 기반으로 내실경영과 리스크 관리를 통해 위험 관리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한 금융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는 디지털 금융에 적응하고 새 수익원을 찾아 해외 진출을 강화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연구위원은 "향후 금융산업은 플랫폼 및 데이터 경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며 "업무단위 세분화, 기능별 감독 및 규제체계 마련, 금융과 비금융데이터 결합 등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해외 진출과 관련해선 "금융당국은 금융사들의 해외진출 과정에서 관련국과의 협력 확대 및 중장기적 비전 하에 규제 감독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