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월 구직급여 지급액 6397억·지급자 50만 돌파 '역대최대'

최종수정 2019.04.08 12:00 기사입력 2019.04.08 12:00

댓글쓰기

고용부 "고용보험 가입자도 1350만명 '사상 최대'"
고용보험법 개정안 7월 시행…지급액 더욱 커질듯

3월 구직급여 지급액 6397억·지급자 50만 돌파 '역대최대'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지난달 구직급여(실업급여) 지급액이 6397억원을 기록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또 다시 경신했다.


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3월 노동시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6397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찍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23.1%(1202억원) 늘었다.


3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수는 125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3%(1만명) 증가했다. 구직급여 당월 지급자 수는 지난해보다 5만명 늘어난 50만6000명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26만5000원으로 11.0%(12만5000원) 늘었다.


이에 대해 나영돈 고용정책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증가하고 있고, 구직급여 상·하한액을 지속적으로 인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사상 최대인 1350만4000명을 기록했는데, 전년 동월 대비 52만6000명 늘었다. 2012년 2월(53만3000명 증가) 이후 7년 1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이날 열린 주요 기관장회의에서 "일자리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고용보험의 사회 안전망 기능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보건·복지, 숙박·음식, 교육서비스 등에서 전반적으로 증가하며 서비스업에서 9년 4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산업별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를 보면 고용보험 가입자가 크게 늘고있는 보건·복지(3만1300명)와 업황이 둔화되고 있는 건설업(1만2300명)에서 주로 증가했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보건·복지와 건설업은 상대적으로 입·이직이 잦은 업종으로 알려져 있다.


오는 7월부터 실업급여 보장성 강화를 골자로 한 고용보험법 개정안이 시행될 예정이어서 구직급여 지급액수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은 구직급여일액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높이고, 구직급여 지급기간을 90~240일에서 120~270일로 연장하는 내용으로, 현재 국회 본회의 계류 중이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