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박영선·김연철 임명 강행하면 결사의 각오로 저항할 것"

최종수정 2019.04.08 11:18 기사입력 2019.04.08 11: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대해 "국민의 성난 목소리를 외면하고 임명 강행이라는 독선을 고집한다면 국민과 함께 결사의 각오로 저항할 수 밖에 없다"며 엄포를 놨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임명 강행은) 야당의 반대와 국민 여론은 무시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독선과 오만 불통의 정권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고, 이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후보자는 (2013년 3월) 지역구 주민에게 식사 대접을 해놓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는 저와 밥을 먹었다고 보고했는데, 저는 밥 먹은 일이 없다"라며 "이것부터가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 위반이다. 이런 의혹과 위법 때문에 장관은 고사하고 의원직 유지도 힘들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김 후보자에 대해 "남북관계와 한미동맹에 대한 인식이 매우 잘못된 완벽한 부적격자"라며 "엄중한 남북관계 현실에 통일부 장관이 된다면 한미동맹에 심각한 붕괴의 위기가 오고, 남북관계는 비정상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명백하게 부적격인사로 판명되거나 청문보고서 채택이 거부된 경우 임명을 강행할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함께 회의에 참석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가 장관 임명된다면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된 사례가 오늘로서 14번째"라며 "문재인 정권 대 민심이 지금까지 14대0으로 민심이 완패하게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4·3보궐선거에서 켜진 민심 경고등에도 민의를 묵살하는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안보, 자유통일 비전 기대할 수 없고, 중소기업과 벤처의 발전은 커녕 행정부의 공직기강도 요원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 갈등의 가장 큰 축은 청와대"라며 "독불장군식으로, '내 사람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로서는 대통령이 대한민국과 국민을 포기한것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