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국가 차원 전략 추진해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 조성"

최종수정 2019.04.08 11:04 기사입력 2019.04.08 11:00

댓글쓰기

'5G+ 전략 발표' 현장 참석…"2026년 세계 시장의 15% 점유"
"일자리 60만개 창출, 730억 달러 수출 달성"
정부, 민간과 30조원 투자해 2022년까지 5G 전국망 구축키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우리 정부는 국가 차원의 ‘5G 전략’을 추진해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를 조성하려 한다"며 "2026년 세계 시장의 15%를 점유하고 양질의 일자리 60만개 창출, 73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5G+ 전략 발표' 현장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민관합동 5G 플러스 전략위원회’를 구성하고 모든 부처가 한 팀이 돼 5G 조기 활성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민간과 함께 30조원 이상을 투자해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에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기반으로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로봇, 드론, 지능형 CCTV,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등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5G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인프라"라며 "5G가 각 산업 분야에 융합되면 정보통신 산업을 넘어 자동차, 드론, 로봇, 지능형 CCTV를 비롯한 제조업과 벤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산업 전체의 혁신을 통한 동반성장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5G 관련 시장 활성화를 위해 공공 분야에서 먼저 5G를 도입해 활용하고 실증사업과 시범 사업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민간의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망 구축에 세제 혜택을 주고 세계적 수준의 테스트베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제조혁신을 위해 5G-팩토리 1000개 구축을 지원하고 5G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 양성과 창업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전환이 이제 막 시작되었다"며 "5G 시대는 우리가 생각하고 만들면 그것이 세계의 표준이 되는 시대"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결코 멈추지 말자"는 말도 했다.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의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고 5G를 통한 혁신성장 가속화 및 정보통신(IT) 분야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박정호 SKT 사장,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 양승동 KBS 사장, 박정훈 SBS 사장, 김명중 EBS 사장 등 28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서울올림픽을 계기로 휴대전화 서비스가 시작됐고, 서울 올림픽 때 뿌린 무선 통신의 씨앗을 30년간 잘 가꿔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선언하게 됐다는 의미에서 올림픽 공원에서 행사가 열렸다"고 설명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