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플러스, '남미의 스타벅스' 후안 발데즈 단독 판매

최종수정 2019.04.08 10:26 기사입력 2019.04.08 10:26

댓글쓰기

홈플러스, '남미의 스타벅스' 후안 발데즈 단독 판매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홈플러스는 콜롬비아 커피 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인 ‘후안 발데즈’ 원두커피를 대형마트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후안 발데즈는 세계적인 커피 산지인 콜롬비아의 커피생산자 56만명이 가입된 커피생산자연합회(FNC)에서 프리미엄 원두를 보급하고 품격 있는 카페 사업을 펼치기 위해 자체적으로 만든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다. 특히 커피의 고장 콜롬비아 현지에서 시장 점유율 48%를 차지하는 1위 브랜드로 ‘남미의 스타벅스’라 불리기도 한다.


홈플러스는 후안 발데즈의 국내 독점 공급사인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홀빈과 분쇄원두커피, 드립커피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안티오키아 홀빈 원두(1kg) 2만1900원 ▲싱글오리진 시에라네바다 분쇄 원두(283g) 1만1900원 ▲쿰브레 분쇄 원두(250g) 9900원 ▲후일라 드립 커피(10g×5T) 5900원 등이 있다. 아울러 홈플러스는 이달 중 ▲볼칸 분쇄 원두(250g) ▲시에라네바다 드립 커피(10g×5T) ▲싱글오리진 나리노 분쇄 원두(283g) 등의 상품을 순차적으로 추가 론칭할 계획이다.


손아름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콜롬비아 안데스 고산지대에서 농부들이 직접 수확하고 선별한 최상급의 아라비카 원두와 최고 수준의 로스팅 기술로 완성된 프리미엄 커피 후안 발데즈를 국내 대형마트 중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선보이게 됐다”며 “많은 커피 애호가들의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