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집권여당·제1야당 무너질 것…다음 총선에선 다를 것“

최종수정 2019.04.08 10:18 기사입력 2019.04.08 10:18

댓글쓰기

“제3세력으로 살아남는 게 우리 목표가 아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4·3 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당의 존립 위기와 관련해 "다음 총선에선 다를 것“이라며 ”여야의 균열 속에 중도세력의 입지가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집권여당의 노조세력과 제1야당의 공안세력은 다음 총선에서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하고 무너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3세력으로 살아남는 게 우리 목표가 아니다”라며 “중간지대, 중도세력의 확대로 우리가 새로운 주역군의 위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창원 선거에서도 만나는 사람마다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찍을 사람이 없다고 했다"며 "그런데 결국 거대양당 분열체제 원심력이 크게 작용했고 이런 것을 보고 우리당 많은 의원들과 지역위원장, 당원들이 다음 선거를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충분히 이해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거대양당과 기득권체제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층이 실제로 두텁게 존재한다"며 "내년 총선까지 바른미래당은 인고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