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쓰코리아' 조니 맥도웰 "두 살 아들 보려고 농구 그만 뒀다" 고백

최종수정 2019.04.08 07:53 기사입력 2019.04.08 07:53

댓글쓰기

한국 프로농구 선수로 활약했던 조니 맥도웰이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사진=tvN '미쓰코리아' 화면 캡처

한국 프로농구 선수로 활약했던 조니 맥도웰이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사진=tvN '미쓰코리아'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한국 프로 농구 선수로 활약했던 조니 맥도웰이 근황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tvN '미쓰 코리아'에서 조니 맥도웰은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하며 한국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조니 맥도웰은 1997년부터 2003년까지 한국 프로농구 리그(KBL)에서 활약하며 3차례 MVP상을 수상했다. 또 지난 2017년에는 KBL 20주년을 맞아 선정한 'KBL 레전드12'에 뽑히기도 했다.


맥도웰은 "한국의 문화와 한국어, 모든 사람들이 너무 그리웠다. 한국은 제게 제2의 고향이었다"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맥도웰은 2004년 은퇴 후 어떻게 지냈냐는 질문에 "자동차 관련 회사에서 물류 관리자로 일을 한다"고 답했다.


이날 맥도웰의 두 아들이 "아버지가 농구하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고 하자 제작진은 맥도웰의 경기가 담긴 영상을 가족들에게 보여줬다. 첫째 아들은 "아버지는 저를 키우기 위해 농구를 그만뒀다. 아버지는 제 인생의 MVP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맥도웰은 눈시울을 붉히며 "한번도 얘기한 적 없는데 너를 보려고 돌아왔다. 두 살 밖에 안 된 아들 옆에 아빠가 있어야 했다. 그래서 농구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