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비핵화 협상 의지 표명…"북한과 좋은 관계·올바른 합의 필요"

최종수정 2019.04.07 09:06 기사입력 2019.04.07 09: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네바다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공화당유대인연합회’(RJC) 연례 행사에 참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올바른 합의(right deal)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시간 넘는 연설을 통해 이란 핵 문제에 대해 강하게 성토했고, 북핵 문제에 대해선 비교적 부드러운 어조로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잘 지내고 있다", "어떻게 되는지 보자. 하지만 우리는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나는 김정은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선 비핵화 협상을 통해 '올바른 합의'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여러분에게 말할 수는 없다"고 섣부른 예단을 자제하면서 "한 번의 협상(deal)에서는 걸어 나와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바른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추후 북미 정상회담에서 ‘빅딜’이 이뤄져야 한다고 압박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당신(김 위원장)은 합의를 할 준비가 안 돼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하노이 회담 당시 발언이 지난 2일 공와당의회위원회(NRCC) 춘계 만찬에서 소개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와 핵물질의 미국 이전, 모든 핵시설과 탄도미사일·생화학무기 프로그램의 해체 등을 요구하는 '빅딜 문서'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관계가 아주 중요하다. 여러분은 그걸 잘 알고 있다” 등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에 대해 말하며 북한과 지속적으로 대화할 의지가 있음을 밝혔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