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시티' 분야 청년 창업가 공모, 최대 1억 지원…지원 규모 110명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9.04.08 06:00 기사입력 2019.04.08 06:00

댓글쓰기

8일부터 내달 7일까지 공모…시제품 제작·마케팅·맞춤상담 등 사업화 지원
인큐베이팅 센터도 조성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8일부터 내달 7일까지 스마트시티 분야 창업에 관심이 있는 유망 청년인재의 창업도전을 지원하기 위해 일반 시민, 학생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정부는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예비 창업자의 창업 사업화를 위해 시제품 제작, 마케팅, 맞춤 상담 등 초기 창업 소요 자금을 바우처 형태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7월 4차 산업혁명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범부처 추진단을 발족해 39세 이하의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과 신성장 동력 확충을 위한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분야 창업지원 사업에 착수했다.


지원 규모도 지난해 35명에서 올해 110명으로 대폭 확대한다. 지난해는 스마트시티 창업에 응모한 204명 중 35명을 선정해 현재 30명은 창업에 성공했고 5명은 창업을 앞두고 있다. 스마트 주차, 에너지, 환경, 헬스케어, 모빌리티, 스마트 팜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선보이는 창업이 많았으며 이에 29명의 고용 창출을 포함해 상표·특허 등록 등 지식재산권 취득 6건, 8억7500만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국토부는 창업자금 지원사업 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창업 생태계 조성과 확산을 위해 '인큐베이팅 센터'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화성동탄 2지구에 착공해 2021년 말 준공 예정인 센터는 국가시범도시, 혁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창업공간과 주거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또한 스마트시티 혁신인재육성 사업을 통해 대학 내 아이디어와 기술이 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대학 내 창업 동아리 지원, 새싹기업 창업 지원 프로그램 마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스마트시티 창업기업 지원사업 참가 희망자는 사업계획서를 작성하여 내달 7일 k-새싹기업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정부는 창업아이템 개발 동기, 사업화 전략, 시장진입 및 성과창출 전략, 대표자 및 팀원의 역량 등에 대한 서류 및 발표평가를 실시해 지원대상자 선정 및 사업화자금을 차등 지원하는 한편 우수 창업기업은 초기창업(3년 이내)·창업도약(3년 이상) 패키지 등과 연계해 계속해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시경제과 배성호 과장은 “스마트시티는 도시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창의적 아이디어와 정보통신(IT) 신기술을 결합해서 창업이 가능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표적인 신산업 분야”라면서 “신기술 창업에 뜻이 있는 많은 청년들이 공모에 참여하여 미래를 향한 꿈을 키워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