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정부 "한일청구권협정 기초해 강제징용 문제 풀어야" 기존 방침 재확인

최종수정 2019.03.29 17:34 기사입력 2019.03.29 17: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관계에 대해 경제교류와 정치를 다르게 봐야 한다는 취지로 지적한 가운데 일본 정부가 29일 "일본 정부의 기본적 입장은 절대로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한일청구권협정에 기초해 징용공 배상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징용공 문제와 관련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 정부에 청구권협정에 근거한 협의에 응하도록 거듭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관련 기업과 긴밀히 제휴하면서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적절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적절한 대응에 경제적 조치가 포함되는지에 대해선 "청구권협정에 따른 협의에 응하도록 (한국 정부에) 거듭 요구하겠다"며 어느 시기에 무슨 조치를 할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