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모터쇼] 기아차, 플래그십 SUV '모하비 마스터피스' 세계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19.03.28 10:03 기사입력 2019.03.28 10:03

댓글쓰기

기아차, 지난해 RV 라인업 누적 판매 300만대 돌파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기아자동차는 2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컨퍼런스에서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올해 하반기 출시될 모하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의 디자인을 소개하는 콘셉트카다.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타일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면서도 혁신적이고 대담한 디자인을 선보였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SP 시그니처와 모하비 마스터피스처럼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 프리미엄 브랜드를 모두 갖춘 모델을 통해 RV 시장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RV 프로페셔널 기아'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소형 SUV SP와 대형 플래그십 SUV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되면 기아차의 레저용 차량(RV)은 풀라인업이 완성된다. 지난해 기아차 RV 라인업은 5년 연속 국내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누적판매 300만대를 돌파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

모하비 마스터피스



모하비 마스터피스의 전면부는 기존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구조의 라이트 배치로 웅장함과 무게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유지하면서 신규 적용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안정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새로운 모하비는 국내 유일 후륜 구동 기반 V6 3.0 디젤 엔진을 탑재해 독보적인 주행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정된 프레임 바디를 통한 승차감과 정숙성 등 업그레이드 된 주행 감성이 더욱 정교화된다.


뿐만 아니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최신 커넥티비티 기능 등 기아차의 혁신 선행 기술 역량을 모두 동원해 최고의 상품성을 갖추고 하반기 국내 SUV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아차 SP 시그니처

기아차 SP 시그니처



올 하반기 출시를 기다리는 또 하나의 기대작 소형 SUV SP의 콘셉트카 'SP 시그니처'도 이번 행사에서 세계 최초로 모습을 드러냈다. SP 시그니처는 지난해 델리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콘셉트카 SP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에 걸맞게 고급화한 모델이다.


'SP 시그니처'의 전면부는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강인한 범퍼 디자인으로 연출됐으며 측면부는 볼륨감이 강조된 면처리와 스포티한 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성이 강조됐다. 후면부는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연결되는 테일 가니시를 적용해 고급감을 한층 높였다.


이날 기아차는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의 공개와 동시에 기아차 브랜드 RV 차량의 디자인 지향점과 전략 방향성을 소개하기도 했다. 루크 동커볼케 기아차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SP 시그니처가 기아차의 가장 혁신적이고 젊은 SUV라면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차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주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아차의 차세대 크로스오버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도 서울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무대에 데뷔했다. '이매진 바이 기아'는 기아차가 추구하는 미래 전기차 모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차량으로 첨단기술 뿐만아니라 운전자의 감성까지 충족하는 인간지향적 디자인을 표방한다.


이날 기아차는 2019 서울모터쇼를 브랜드와 미래 기술을 알리고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노력했다. 기아차는 전시관을 ‘T.H.E HUB’라는 콘셉트 아래 3가지 부스로 꾸몄으며 트렌드 허브, 하이테크 허브, 익스피리언스 허브로 각 테마에 어울리는 전시물을 마련했다.


또한 K-POP을 선도하고 있는 걸그룹 블랙핑크를 기아차의 글로벌 브랜드홍보대사로 임명하고 위촉식을 진행했다. 기아차는 타이틀 스폰서로 월드투어 중인 블랙핑크에게 이동 차량을 지원하고 공연장에서 별도의 기아차 부스를 운영해 글로벌 고객과 소통에 나설 계획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