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진선미 여가부 장관 '-14억원'…최하위 기록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재산공개]진선미 여가부 장관 '-14억원'…최하위 기록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재산공개대상자 1873명 중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재산총액 최하위를 기록했다.


진 장관 재산총액은 마이너스 13억8697만원으로 종전 신고대비 8998만원 감소했다.


대부분 배우자의 채무로 진 장관의 남편은 사업상의 이유로 빚을 진 것으로 알려졌다.


재산은 본인 명의 서울 강동구 암사동 아파트 전세(임차)권 5000만원, 모친 명의서울 명륜1가 다세대주택 전세(임차)권 2억원, 예금 5341만원, 본인과 모친 명의 유가증권 총 8590만 등이다.


국회의원 진선미 후원회 후원금 가액 변동으로 정치자금 수입 및 지출을 위한 예금은 1억2008만원 줄었다.

한편 여가부 산하 기관에서는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이 예금과 유가증권 증가 등으로 작년보다 7억7813만원 증가한 34억5029만원을 신고했다. 이광호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사장은 6억5089만원, 김혜영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이사장은 12억3955만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내역은 대한민국 전자관보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