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창선, 러시아행…김정은·푸틴 정상회담 조율 가능성

최종수정 2019.03.21 21:10 기사입력 2019.03.21 21:10

댓글쓰기

김정은 위원장 의전담당이자 최측근
2차 북·미정상회담 때에도 하노이 사전 탐색
북한의 '러시아' 지렛대 활용 가능성 커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측근이자 의전 담당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의 발걸음은 김 위원장의 동선에 선행한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가능성이 점쳐진다.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때에도 김 부장은 김 위원장보다 앞서 하노이에 도착해 숙소와 회담장 등을 점검한 바 있다.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의전 책임자인 김 부장이 베이징을 거쳐 지난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김 부장은 여전히 모스크바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은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측과 김 위원장의 방러 의전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새로운 길'을 언급하면서 북·미대화를 다자 협상 구도로 전환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지난달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도출에 실패하면서 당분간 북·미관계의 경색은 불가피해졌고. 이에 김 위원장이 '새로운 길' 카드를 집어든 것으로 볼 여지가 있는 셈이다.


실제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하노이 회담 직후 심야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길'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의 생각이 달라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자신들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협상이 아닌 '새로운 길'을 택할 수 있다는 노골적인 압박으로 해석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AP연합>




이후 북한은 러시아와 밀착하며 친밀감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14일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차관)은 모스크바를 방문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태지역 담당 차관과 회담했다.


이에 앞서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도 6일 모스크바에서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과 러-북 경제협력위원회 제9차 회의를 열었다.


그 전엔 한만혁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모스크바를 찾아 지난 5일 김일성 주석의 첫 소련 공식 방문 및 '북러 경제·문화 협정' 체결 7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하고 러시아 인사들과 만났다.


러시아 측은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문제를 양국 외교채널을 통해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말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이 같은 해 9월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든지 아니면 별도로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다만 지난해 안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김 위원장의 방러는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김 부장이 모스크바까지 간 만큼, 김 위원장의 방러가 조만간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지난달 러시아 민영 인테르팍스통신은 "시베리아 부랴트 자치공화국 수도 울란우데에서 올봄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울란우데는 2011년 8월 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열차로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과 회담한 곳이기도 하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