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통경찰, 만취상태서 교통사고 낸 뒤 도망쳐

최종수정 2019.03.21 18:42 기사입력 2019.03.21 1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음주 운전을 하다 접촉사고를 내고 도망친 교통담당 현직 경찰관이 잡혔다.


21일 서울 성북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노원경찰서 교통안전계 소속 김모(33) 순경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순경은 이날 오전 4시4분께 성북구 동소문동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귀가하다 신호대기 중이던 A씨의 승용차 뒤쪽 범퍼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음주운전을 의심한 A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성북경찰서는 차적조회를 통해 김 순경의 신원을 파악했고 노원경찰서에 공조를 요청했다. 노원경찰서는 김 순경을 붙잡아 이날 5시20분께 성북경찰서에 인계했다. 검거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