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관계 몰카 유포' 정준영 "모든 혐의 인정, 여성에게 죄송"

최종수정 2019.03.21 10:13 기사입력 2019.03.21 10:13

댓글쓰기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 DB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21일 구속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정 씨는 이날 오전 9시35분께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정 씨는 출석에 앞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며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입으신 여성 분들, 지금까지 저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셨던 모든 분께 다시한번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라며 “앞으로도 수사 과정에 성실히 응하고 제가 저지른 일에 대해 평생 반성하면서 살아가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정 씨는 2015년 말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이승현)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현재 정 씨의 영상 유포로 인한 피해자는 최소 10명으로 추정된다.


한편 정 씨의 구속여부는 21일밤 또는 22일 새벽에 결정될 예정이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