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 토스뱅크 컨소시엄서 빠진다…"사업방향 이견"

최종수정 2019.03.21 07:24 기사입력 2019.03.21 07:24

댓글쓰기

신한금융, 토스뱅크 컨소시엄서 빠진다…"사업방향 이견"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토스를 운영하는 핀테크업체 비바리퍼블리카와 함께 추진하던 인터넷은행 진출 작업을 중단한다.


21일 토스 인터넷전문은행 추진단은 "지난달 11일 MOU 체결 이후 신한금융과 비바측은 향후 인터넷전문은행의 사업 방향 및 사업 모델, 그리고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면서 "그러나 양측의 입장이 상당부분 차이가 있어 양사 논의 끝에 신한금융이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양사는 제3 인터넷전문은행 추진을 목표로 예비인가 신청에 참여하기로 결정, 추진단을 발족해 컨소시엄 구성 등을 논의해왔다.


협의 과정에서 토스는 제3 인터넷 전문은행의 지향점으로 스타트업 문화·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한 '챌린저 뱅크'를 내세운 반면, 신한금융은 생활플랫폼의 분야별 대표 사업자들이 참여해 국민 모두가 쉽게 이용하는 포용성을 강조한 오픈 뱅킹 기반의 금융 생태계 확장을 지향해왔다는 설명이다.


현재까지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현대해상과 온라인 쇼핑몰 플랫폼 제공 업체 카페24, 온라인 패션쇼핑몰 무신사,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직방, 중소상공인 간편 매출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는 핀테크업체 한국신용데이터 등이 참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금융 노하우와 자금력을 가진 신한금융이 빠지면서 컨소시엄 구성 변경은 물론 인터넷은행 신규 인가 절차 전반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토스 관계자는 "큰 틀에서 양사의 시각차이가 생각보다 크다 보니 이후 사업 모델 수립과 컨소시엄 구성 등 실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인 협의를 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이라는 혁신적인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다른 컨소시엄 주주들과 계속해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도 "아쉬움이 크지만, 최종적으로 신한과 컨소시엄을 유지할 수 없겠다는 토스 측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혁신적 인터넷전문은행을 만드는 것을 계속 지원하겠으며 신한은 앞으로도 금융 혁신에 계속 도전함과 동시에 국내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이달 26~27일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