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닝썬 직원 애나 '마약 유통 의혹' 제기…"주머니·지갑 속에 마약 넣고 다녀"

최종수정 2019.03.21 05:00 기사입력 2019.03.21 05:00

댓글쓰기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클럽 버닝썬의 중국인 직원 애나가 마약 유통을 부인한 것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19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목격자의 증언을 토대로 애나의 마약 유통 정황을 보도했다. 애나는 마약 투약 사실은 인정했으나 이를 유통한 적은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애나의 지인이라고 밝힌 한 남성은 "애나가 약을 한 보따리 가져오길래 어떻게 가지고 왔냐고 묻자 배에 실어 왔다더라. 통 두개에 엄청, 꽉꽉 채워왔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또한 이 지인은 "(애나가) 중국 VIP랑 직접 자기가 갖고 온 건데 저한테 해보라고 주기도했다. 흰색 가루였다"며 애나가 마약을 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클럽 버닝썬의 VIP 고객으로 알려진 한 여성은 "보통 애나가 주머니 속에 넣고 다니거나 지갑 등에 넣었다. 알약 같은 걸 주면서 권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애나를 상대로 마약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애나가 양성 반응을 보인 약물은 ‘엑스터시’와 ‘케타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애나는 자신이 유치한 중국 손님들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사실을 시인했으나, 해당 마약은 중국 손님들이 가져온 것이라며 ‘유통책’이라는 의혹은 부인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