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정인 "北 영변 핵시설 선제적 폐기가 필수"

최종수정 2019.03.19 19:56 기사입력 2019.03.19 19:56

댓글쓰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사진=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19일 "불가역적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영변 핵시설의 선제적 폐기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이날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주 의회 소강당에서 연 특강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빅딜'과 '스몰딜'이 충돌하면서 '노딜'이 됐다며 그 해결책으로 문재인 정부의 '굿딜'을 제안했다.


'굿딜'에 대해서 문 특보는 북한이 선제적으로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고 다른 핵시설도 폐기하겠다고 확약하는 대신 남북 경제협력을 유엔 대북제재의 예외사항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미국의 '선 폐기 후 보상'이라는 일괄타결 '빅딜' 방식과 북한의 점진적 '스몰딜' 방식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하고 대신 민간 경제에 대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했는데 미국은 이를 실리만 챙기려는 전형적인 '살라미 전술'로 간주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하노이 정상회담이 실패라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최소한 6,7막 정도의 긴 드라마이며, 싱가포르 회담이 1막이라면 하노이 회담은 겨우 2막일 뿐"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하노이 회담이 완전한 실패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을 비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없고, 또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가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을 비판하지 않는 것은 긍정적인 사인"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 때 평양을 방문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그는 "군인이 하나하나 통제하던 이전 남북정상회담 때와는 전혀 달랐다"며 "나와 청와대 직원이 허가 없이 자유롭게 평양역을 다녀온 일이 있고, 그 이야기를 듣고 정동영 의원이 다음 날 아침 대동강까지 조깅을 했다. 너무 멀리 가서 2달러 주고 택시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지만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문재인 정부의 향후 역할 계획에 대해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에서 돌아오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어 하노이 회담 결과를 분석하고 향후 대책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며 "빨리 조치를 취하면 좋겠으나 현재로선 신중하게 최선의 방안을 모색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특강에는 맥 윌리암스 전 주한 호주대사, 찰스 카수셀리 전 NSW주 의원, 한국 전쟁 참전용사인 봅 오스틴 씨, 민주평통 호주협의회 형주백 회장 등이 참석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