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2019 시즌 '팬사랑·썸머' 신규 유니폼 출시

최종수정 2019.03.19 16:03 기사입력 2019.03.19 16:03

댓글쓰기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2019시즌 신규 유니폼2종을 출시했다.


먼저 2019 팬사랑 유니폼의 컨셉은 ‘타올라라 부산’으로 사직야구장을 붉은 색으로 또 한 번 물들게 할 예정이다. 강인한 레드 컬러와 다크네이비 컬러, 그리고 ‘BUSAN’ 워드마크 조합으로 롯데팬의 뜨거운 열정과 부산의 깊고 힘찬 파도를 표현했다. 유니폼 소매에는 부산 시화(市花)인 동백꽃 엠블럼이 들어간다.


2019 팬사랑 유니폼은 5월25일과 8월24일 팬사랑 페스티벌 행사와 6월15일 캡(cap)데이 행사에 맞춰 선수단이 착용할 예정이며, 8월7일 열리는 울산 홈경기에는 울산 유니폼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썸머 유니폼은 혹서기 선수단 체력 유지를 위해 고안한 신상품이다. 원년 원정 유니폼 색상인 푸른 색을 참고하였고 그 중 빛 반사율이 우수한 하늘색으로 선정했다. 롯데자이언츠 선수단은 6월28일부터 9월1일까지 원정 29경기 동안 착용할 예정이다.


신규 유니폼 2종의 가격은 각각 성인 어센틱 기준 9만1000원이다. 팬사랑 페스티벌 유니폼은 홈 개막일인 3월 23일부터 판매 시작하며 썸머 유니폼은 4월 중순 판매 예정으로 구장 샹품샵과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구매 할 수 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