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서 삼성몰 해킹…S10 모델 헐값에 팔릴뻔

최종수정 2019.03.19 15:33 기사입력 2019.03.19 15:33

댓글쓰기

중국서 삼성몰 해킹…S10 모델 헐값에 팔릴뻔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삼성이 중국에서 스마트폰 보상판매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 쇼핑몰이 해커 공격을 받아 하마터면 갤럭시S10 시리즈를 대량으로 헐값에 판매할 뻔 했다.


19일 베이징청년보에 따르면 중국 삼성 휴대전화 판매사이트가 해커들의 공격을 받아 진행하던 '이구환신(以舊換新)' 이벤트에 오류가 발생했다.


삼성은 지난 16일 자정부터 이달 말까지 1000~3000위안의 할인가를 적용해 낡은 휴대전화를 새것으로 바꿔주는 이구환신 보상판매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그런데 이벤트를 시작하자마자 쇼핑몰이 해커들의 공격을 받아 굳이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가격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오류가 발생한 것이다.


한 네티즌은 당일 새벽 1시38분에 보상판매 이벤트 참여 없이 5999위안(약 101만원)인 갤럭시 S10(128GB)휴대전화를 구매했다가 자동으로 1870위안(약 31만5000원)이 할인돼 4129위안(약 69만5000원)의 이벤트 가격이 적용됐다는 내용의 성공사례 글을 올렸다.


이 소식은 인터넷상에 빠른 속도로 퍼졌고 결국 삼성은 해커 공격으로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을 인식했다. 삼성은 이벤트 중단과 함께 공안 당국에 해당 사실을 신고했다.

삼성은 이벤트 참여 없이 오류가 발생한 주문을 한 고객들에게는 제품 발송을 하지 않을 예정이며 이미 돈을 지불한 고객들에게는 7일내 환불을 약속했다. 대신 불편을 끼친데 대한 사과를 전하며 해당 고객들에게 699위안(약 11만7000원)에 판매되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배송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